LOGO

돋보기

화장품 무역흑자 사상 첫 4조 원 넘어 (2018-07-05)

"수출 지역 다변화, 정부의 수출 지원 정책 주효"

우리나라 화장품 무역흑자가 고속 성장세를 유지하면서 사상 처음 4조 원을 돌파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류영진, 이하 식약처)는 2017년 우리나라 화장품 무역흑자가 4조 2,601억 원을 기록했다고 7월 5일 밝혔다. 전년 3조 5,955억 원 대비 18.5% 증가한 수치다. 화장품 무역수지는 2012년 처음 흑자로 돌아선 후 6년 연속 무역 흑자를 기록했다. 2015년에는 1조 원, 2016년에는 3조 원을 넘어섰다.

지난해 화장품 수출은 5조 5,900억 원으로 전년 대비 18.3% 증가했다. 최근 5년간 평균 성장률도 40.1%로 고속 증가세가 유지되고 있다.

<2017년 화장품 수출 실적 상위 10개국>

순위

2017

국가명

금액

점유율

전년대비

증감률(%)

1

중국

1,932,284

39.1

23.1

2

홍콩

1,222,447

24.7

-1.7

3

미국

445,471

9.0

28.4

4

일본

225,390

4.6

23.4

5

대만

154,457

3.1

13.6

6

태국

151,309

3.1

27.9

7

베트남

140,569

2.8

96.9

8

싱가포르

104,331

2.1

11.1

9

러시아연방

96,375

1.9

101.5

10

말레이지아

66,892

1.4

9.8

단위: 천 달러, %


특히 사드 영향에도 중국 수출은 23.1% 증가했다. 중국 수출은 2조 1,844억 원으로 1위를 차지했으며, 홍콩 1조 3,820억 원, 미국 5,036억 원, 일본 2,548억 원 등의 순이었다.

2017년 국가별 수출 증가율은 러시아 연방(101.5%), 베트남(96.9%), 영국(92.0%), 인도네시아(60.8%), 프랑스(40.2%), 필리핀(37.6%) 등의 순으로 높았다.

식약처는 최근 무역흑자 증가세에 대해 한류 바람에 힘입어 동남아, 유럽 등으로 수출 지역이 다변화되고, 규제개선 등 정부의 수출 지원 정책에 따른 것으로 분석했다.

화장품 수입은 2017년 1조 3,297억 원으로 2016년 대비 8.9% 증가했다. 우리나라가 화장품을 가장 많이 수입한 국가는 프랑스(3,670억 원)였으며, 미국(3,293억 원), 일본(2,061억 원), 영국(548억 원), 이탈리아(524억 원) 등의 순이었다.

<화장품 생산 실적>

구 분

‘12

‘13

‘14

‘15

‘16

‘17

업체수()*

1,810

1,895

2,735

3,840

4,961

5,829

생산품목()

101,296

88,806

101,362

105,318

119,051

125,766

생산금액

(억원)

(성장률%)

71,227

(11.5%)

79,720

(11.9%)

89,704

(12.5%)

107,328

(19.7%)

130,514

(21.6%)

135,155

(3.6%)

* : 생산실적을 보고한 제조판매업체 수


또 지난해 화장품 생산실적 규모는 13조 5,155억 원으로 전년 대비 3.6% 증가했다. 화장품 유형별로는 기초화장용이 7조 6,178억 원(56.36%)으로 가장 많았다. 색조 화장용(2조 1,417억 원, 15.85%), 두발용(1조 5,298억 원, 11.32%), 인체 세정용(1조 2,601억 원, 9.32%) 등의 순으로 최근 5년간 유형별 생산실적 순위가 같았다.

기능성화장품 생산 실적은 4조 8,558억 원으로 2016년 4조 4,439억 원 대비 9.3% 증가했으며, 최근 5년간 성장률 17.9%로 꾸준한 성장세를 보였다.
 

업체별로는 (주)아모레퍼시픽이 4조 898억 원(30.26%)으로 1위를 차지했다. (주)엘지생활건강이 3조 9,672억 원(29.35%), 애경산업(주) 3,998억 원(2.96%), (주)이니스프리 1,905억 원(1.41%), (주)코리아나 1,724억 원(1.28%) 등의 순이었다.

류영진 식약처장은 “우리나라 화장품의 우수한 기술력과 높은 품질이 무역흑자 성장세가 지속되는 등 해외에서 사랑받는 요인”이라며, “앞으로도 ‘국제화장품규제당국자협의체(ICCR)’ 정회원 가입 추진 등 국제 신인도 강화를 통해 우리나라 화장품이 전 세계로 뻗어나가 청년 일자리가 창출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영준 기자endudwns99@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