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즉석카레·라면 등 간편식품 가격 상승 (2018-06-07)

소비자원 주요 간편식품 판매가격 분석 결과

한국소비자원(원장 이희숙, 이하 소비자원)은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www.price.go.kr)’을 통해 주요 간편식품의 판매가격 분석한 결과를 6월 4일 밝혔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최근 1인 가구·맞벌이 가구 비중이 높아짐에 따라 간편식품 수요가 많은 가운데 즉석카레·라면 등 간편식품 가격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간편식품 소매시장 규모 및 비중이 높은 상위 10개 품목으로는 라면, 스프, 즉석국, 즉석밥, 즉석죽, 즉석짜장, 즉석카레, 컵라면, 컵밥, 탕 등이 있었다. 전년과 평균 판매가격을 비교했을 때,  즉석카레(3.8%)·라면(2.1%)·탕(1.4%) 등 4개 품목은 상승했으며,  컵밥(-2.7%)·즉석죽 (-1.7%)·즉석짜장(-0.4%) 등 3개는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유통업태별로는 최대 40.4%, 최소 16.4% 차이가 났다. 유통업태별 가격차가 가장 큰 상품은 ‘양반 전복죽’이었고 이어 ‘동원 양반 쇠고기죽’(38.8%), ‘오뚜기 3분 쇠고기짜장’(38.4%) 등의 순으로 가격차가 컸다. 반면 가장 가격차가 적은 상품은 ‘CJ 비비고 육개장’(16.4%)이었다.

전국의 전통시장·대형마트·백화점·SSM 100곳을 대상으로 판매점포 수가 가장 많은 10개 상품(품목별 1개씩)을 선정하여 총 구입비용을 계산한 결과, 대형마트(1만 5,926원), SSM(1만 7,674원), 전통시장(1만 7,714원), 백화점(1만 8,728원), 편의점(2만 1,899원) 순으로 저렴하고, 대형마트가 편의점보다 27.3%, 백화점보다 15.0% 더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작년 구입비용과 비교했을 때, 백화점(1.7%)과 전통시장(1.5%)은 상승했으며, SSM(-7.7%), 대형마트(-2.8%), 편의점(-0.2%) 등은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동일한 제품이라도 유통업태에 따라 가격 차이가 있으므로 가격 비교를 통한 소비자들의 현명한 선택이 필요하다”며 “‘참가격(www.price.go.kr)’에서 판매가격, 할인정보 등을 확인해 선택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신준호 기자shinister0107@gmail.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