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부산시, 방문판매 피해예방 공동캠페인 전개 (2018-03-09)

대학생 불법 방문판매 피해 예방 나서

▷ 부산시가 제공 중인 소비자정보 리플렛(출처: 부산시)

부산시(시장 서병수)가 한국소비자원 부산지원, 부산소비자단체협의회와 함께 3월 6일부터 3월 20일까지 부산지역 대학을 순회하며 방문판매 피해예방 캠페인을 전개하고 신속한 피해구제를 위해 소비자 상담센터를 운영한다.
 

대학교 신학기와 맞물려 장학금 지원 또는 자격증 취득을 명목으로 IT관련 인터넷 강의를 방문판매하고 이후 청약철회 기간이 지났다는 이유로 신입생들에게 대금을 청구하는 사건이 급격히 늘고 있다. 지난 2016년 3월 10일 개최된 한국소비자원 소비자분쟁조정위원회의 제1,543회 부산조정부회의에서도 전체 22건의 심의안건 중 50%에 달하는 11건이 한 사업자를 상대로 접수되어 대학생 신입•재학생들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부산시는 입학•개강 초인 3~4월 대학교 강의실 방문판매를 통한 인터넷 교육 서비스 피해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부산대학교, 동서대학교 등을 23개 대학교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

부산시는 캠페인 동안 ▲캠퍼스 방문판매 피해 문제점 ▲불법 방문판매 피해사례 ▲방문판매원의 상술 ▲내용증명 우편발송 방법 ▲청약철회방법 ▲소비자상담 기관 안내 등을 소개하는 소비자정보 리플렛을 제공하고 있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동소비자 상담센터 운영을 통하여 법률지식이 부족하고 사회생활 경험이 없는 대학교 신입생들에게 올바른 소비자정보를 제공하고 방문판매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단체, 한국소비자원 등 유관기관과 연대하여 급변하는 소비환경에 따라 청소년, 어린이, 대학생, 노인, 주부, 이민자 등의 계층별 소비 교육을 통해 소비자권익증진을 위한 지속적인 홍보와 적극적인 소비자행정을 펼쳐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부산시는 작년 3월 4월 부산지역 22개 대학교 대상으로 방문판매(인터넷교육서비스)피해예방 공동 캠페인을 전개하여 리플렛 배포 및 포스터 부착을 통해 방문판매 피해사례 및 주의사항과 관련한 정보를 제공한 바 있다.
 

신준호 기자shinister0107@gmail.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