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후, 2017년 매출 1조 4,200억 원 기록 (2018-01-08)

LG생건의 차세대 브랜드 ‘숨’도 매출 3,800억 원 돌파


(주)LG생활건강(대표 차석용)의 궁중화장품 브랜드 ‘후’와 자연·발효화장품 브랜드 ‘숨’이 2017년 매출 1조 4,200억 원과 3,800억 원을 각각 돌파했다고 1월 8일 밝혔다.

‘후’는 출시 14년만인 2016년 처음으로 매출 1조 원을 넘어선 바 있는데, 내수침체와 중국 관광객수의 급격한 감소로 어려웠던 지난해에도 국내, 중국 및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지속 성장하여 지난해 매출 1조 4,200억 원을 기록하는 데 성공했다.

2003년 선보인 ‘후’는 2004년부터 매년 약 40%씩 매출 성장을 이뤄왔다. 특히 2006년부터 배우 이영애를 모델로 발탁한 이후 큰 폭의 도약을 거듭해 2009년 매출 1,000억 원, 2013년 2,000억 원, 2014년 4,000억 원, 2015년 8,000억 원, 2016년 1조 2,000억 원, 지난해에는 1조 4,000억 원을 돌파하며 성장세를 보였다. 이는 매출 1조원 브랜드가 되기까지 보통 50년 이상 걸린 글로벌 브랜드들과 견주었을 때 성장 속도 면에서 돋보이는 성과를 이룬 것이다.

한편, 자연·발효 화장품 ‘숨’도 출시 10년만인 2016년 매출 3,000억 원을 돌파한 이후, 지난해 매출 3,800억 원을 기록하며 ‘후’를 이을 차세대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 출시 12년 만에 4,000억 원 규모의 매출을 달성한 ‘후’와 유사한 성장 패턴을 보이며 국내외 소비자들 사이에서 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2007년 출시한 ‘숨’은 오랜 시간 기다림과 정성을 요하는 ‘자연·발효’라는 콘셉트를 화장품에 접목한 브랜드로, 2016년 4월 말 중국에 진출한 이래 상하이, 난징, 베이징 등 주요 도시의 최고급 백화점에 빠르게 브랜드를 확산해, 진출 2년이 채 되지 않은 현재 70개 매장을 오픈하며 성공적으로 안착했으며, 싱가포르, 베트남, 대만 등지로 진출을 가속화하고 있다.

지난해 ‘후’, ‘숨’ 두 브랜드의 매출을 합하면 1조 8,000억 원으로, LG생활건강은 올해 이 두 브랜드의 매출이 10년 전인 2008년 전사 매출(1조 9,677억 원)보다 높은 2조 원대를 넘어설 것으로 바라보고 있다.

 

장소희 기자mknews @mk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