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중소기업 CEO 10명 중 9명 “올해 경제상황 여전히 암울” (2021-01-13)

중기중앙회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조사’ 발표

▷ 자료: 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지난 1월 4일부터 7일까지 411개 중소기업 CEO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기업 CEO가 바라본 2021년 경영전망조사’ 결과를 1월 13일 발표했다.

조사결과에 따르면 올해 국내 경제전망에 대해 2020년과 ‘비슷’(41.8%)하거나 ‘심각’(47.7%)하다는 응답이 89.5%로 나타나 코로나가 지속했던 작년에 이어 여전히 부정적으로 전망했다. 반면 ‘양호’할 것이라고 응답한 중소기업은 10곳 중 1곳 수준(10.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작년보다 올해 경제전망이 ‘심각’할 것으로 전망한 이유에 대해 국내 사유로는 ▲코로나19로 인한 내수부진 지속(86.7%) ▲기업규제 중심 법안과 정책(10.2%), 대외 사유로는 △전 세계적 성장률 둔화(75.0%) △수출규제 등 보호무역주의 확산(13.3%) 등 순으로 각각 응답했다.

올해 매출액 변동 전망에 대해서는 작년과 ‘유사’(47.4%)하거나 ‘감소’(37.0%)할 것이라는 전망이 ‘증가’(15.6%) 의견을 크게 상회했다. 매출이 감소할 것으로 응답한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55.3%)은 전년대비 ‘10∼30%’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올해 경영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칠 대내외 요인(복수응답)으로는 △전반적인 경기심리회복 여부(71.0%) △정부의 정책지원 여부(금융․세제지원 등)(46.2%) △기업운영요건 충족여부(인건비, 운영자금 등)(33.6%) 등 순으로 응답했다.

한편, 올해 정부 및 국회에 바라는 중소기업 지원정책(복수응답)은 △내수활성화 지원(48.2%) △정책금융․세제지원 강화(43.8%) △기업 활동에 대한 과도한 규제입법 완화(38.2%) △주 52시간 근무제 보완(27.5%) 등 순으로 꼽았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한 내수위축 및 대내외 불확실성 등이 중소기업의 매출액 등 경영전망에 부정적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 중소기업의 경영활력 회복을 위한 다양한 내수활성화 지원정책과 함께 최근 경영활동을 옥죄고 있는 경제3법,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주52시간 근무제 등 규제법안 및 정책들에 대한 보완입법 마련 등 정부차원의 정책적 배려와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두영준 기자endudwns99@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현장스케치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