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사설> 다단계판매, 성장기 왔다 (2019-07-26)

지난해 다단계판매 전체 매출이 2년 만에 상승세로 돌아섰다. 암호화폐의 파상공세에 밀려 2년간 주춤했으나 암호화폐라는 것의 허상이 벗겨지자 제 궤도에 오른 것이다.

다단계판매업에 종사하는 사람들은 대한민국 사회의 주류층보다는 기층 민중이 대부분이고 간간이 중산층이 섞여 있는 것이 사실이다. 그런 관계로 쉽게 돈을 벌 수 있다는 말에 현혹되기 쉽다. 지난 2년간은 암호화폐, 즉 가상화폐라는 달콤한 미끼에 홀린 그들이 다단계판매 업계를 떠나면서 잠시 성장이 둔화된 시기였다.

그러나 암호화폐조차도 그들의 주린 영혼을 채워주지는 못했다. 오히려 남은 자산마저 탕진하거나 빚을 더함으로써 이제는 다단계판매 업계로도 돌아올 수 없는 지경에 처하고 말았다. 그들은 암호화폐에서 입은 손실을 피해자라는 이름표를 달고 보상받고 싶어 하지만 대한민국에서는 그 누구도 암호화폐로 입은 피해를 보상해주지는 않는다. 피해를 보상해주기는커녕 가해자거나 적어도 공범으로 불리면서 자칫하면 함께 사법처리 될 가능성마저 배제할 수 없다. 안타깝지만 잘못을 저질렀으면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한다. 이 세상에는 공짜가 없고 어떤 길도 대가를 치르지 않고는 지나갈 수 없는 것이 진리이다.

많은 사람들이 전달 방식이 유사하다는 이유로 업종 자체를 구분하지 못하는 일이 많다. 다단계판매는 유통업인데 비해 코인 등의 암호화폐는 금융업에 가깝다. 유통업인 다단계판매는 개인의 노력으로 얼마든지 부를 일굴 수 있지만 금융업인 암호화폐 투자는 운에 기대야 한다. 투자(投資)라는 한자를 풀면 자본을 던진다는 말이다. 던져 놓은 자본이 되돌아 올 수 있을지는 아무도 모른다. 그동안 우리가 상식으로 알던 은행에서도 5,000만 원 이상의 예금에 대해서는 원금을 보장하지 않는다. 하물며 화폐인지 증권인지 정확한 신분조차 얻지 못한 암호화폐에 대해 원금보장을 기대한다는 것은 그 자체만으로도 충분히 어리석은 일이다. 좀 더 냉정하게 말하자면 하루 벌어 하루 먹고 사는 사람들이 금융투자를 전업으로 삼아 생계를 유지하고, 대박을 꿈꾼다는 것 자체가 허무맹랑하게 들린다.

하루하루 성실하게 일하는 것으로 생계를 잇고, 한 해 한 해 소득을 늘려가는 것이 다단계판매의 기본이며 또 재미이기도 하다. 지난 주 발표된 공정거래위원회의 자료를 보면 연봉 1억 원 이상을 받는 판매원이 2,039명으로 집계됐다.

전체 903만 명 중에 2,039명은 미미한 숫자이지만 다단계판매를 통해 판매할 수 있는 상품 군이 늘어나고 매출이 더 증가한다면 당연히 고액 연봉을 받는 판매원도 함께 늘어날 것이다. 다단계판매는 원대한 꿈을 향해 가는 길이기도 하지만 굳이 연봉 1억 원이 아니더라도, 다만 100만 원, 200만 원의 수입이라고 해도 자본 없이, 점포 없이, 점원 없이 할 수 있는 사업이라면 얼마나 멋진 일인가.

없는 사람이라고 해서 금융상품에 투자하지 말라는 게 아니다. 없는 사람일수록 투자 상품을 잘 이용해야 좀 더 빨리 가난에서 벗어날 수 있다. 그렇지만 투자 수익은커녕 회사의 존속을 걱정해야 한다면 투자가 아니라 적선이며 자발적으로  사기행위에 동조하는 것이다. 이제 한국의 다단계판매는 본격적으로 제2의 성장 토대를 마련한 것으로 보인다.

수년 째 5조 원대를 유지하면서 바닥을 다졌고, 2019년에는 전체 회원 1,000만 명 달성도 어렵지만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 걸음 한 걸음 나아가는 것이 더디게 느껴질 수도 있지만 결국은 더 멀리, 더 오래 가는 방법이다.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포토뉴스 더보기

해외뉴스 더보기

식약신문

사설/칼럼 더보기

다이렉트셀링

만평 더보기

업계동정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