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민간주도 방식 전자상거래 수출전용 통관 플랫폼 구축 (2019-04-12)

관세청, 관련 업체 의견수렴해 지원할 것

관세청(청장 김영문)이 민간자문단을 구성해 전자상거래 수출전용 통관플랫폼을 민간주도 방식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관세청은 지난 4월 11일 서울세관에서 전자상거래 수출지원을 위해 국내 쇼핑몰, 물류업체, 수출 및 수출대행업체의 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업계의 실무자 중심의 민간자문단을 구성해 향후 수출전용 통관플랫폼 구축시 관 주도의 개발이 아닌 초기 개발착수단계부터 사용자 중심의 편의성을 가진 시스템 개발을 위해 현장의 애로 및 건의사항을 적극 반영하는 형태로 운영할 예정이다.

이번 간담회는 지난달 전국세관장회의에서 발표한 관세청의 전자상거래 수출 종합 지원대책의 추진경과를 설명하고, 업계 전반의 애로•건의사항을 수렴해 앞으로 전자상거래가 새로운 수출의 돌파구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개최됐다. 최근 전자상거래 수출도 크게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 수출규모는 967만 건, 32.5억 달러로 전년대비 금액 25%, 건수 36% 증가하는 등 전자상거래 수출이 새로운 수출판로로 부각되고 있다.

이에 따라 관세청은 전자상거래 수출 통관절차를 간소화하고 영세 업체의 물류비용 절감을 위한 지원대책을 마련해 추진하고 있다.

간담회에 참석한 업체들은 전자상거래 특성이 반영된 통관제도와 영세업체나 개인판매자들이 물품을 보관하고 빠르게 배송할 수 있는 물류지원 등 다양한 지원 대책이 필요하다고 요청했다.

또한, 관세청의 통관절차 이외에도 전자상거래 수출이 발전하기 위해서는 범정부적으로 통일성을 가지고 쉽게 접근이 가능한 지원책 마련이 필요하다고 했다.

관세청은 전자상거래 관련업체와 간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해 현장의 생생한 의견을 제도개선에 반영해 전자상거래 수출이 국내 판매와 동일한 수준으로 쉽게 이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 전자상거래 수출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노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선호 기자ezang5@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