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코인업, 협동조합으로 피해 복구? (2019-02-28)

위임장•조합 가입서 서명 신중해야

최근 코인업이 특정경제법상 사기•유사수신 행위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등으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음에도 중장년층의 투자자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코인업 캐시강(강석종) 대표를 비롯해 주요 임원들이 압수수색 이후 잠적하자 핵심 모집책들이 주가 되어 투자자를 대상으로 비상대책위원회와 협동조합 설립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이들 모집책들은 투자자에게 원금회복을 위한 위임장을 받고 있으며, 상생협동조합을 설립해 암호화폐 사업을 계속 추진하고 원금을 회복하겠다는 것이다.

현재 이들은 조합을 통해 새로운 사업에 투자를 하고 피해를 회복하자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이들이 말하는 새로운 투자는 우즈베키스탄에서 추진하고 있는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사업이며 라이선스를 얻기 위해 50억 원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피해자들이 모인 단체 채팅방에서 A씨는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결과 새로운 사업 추진에 협조하기로 했다”며 “우리가 했던 일이 허구가 아니라 실체가 있고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투자자를 설득했다. 그러면서 “이미 상위 직급자들은 1인당 1억 원씩 12억 원이 출자됐다”며 재투자를 권유했다.

즉, 원금 회복을 위해 50억 원이라는 재투자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상생협동조합의 조합원이 되기 위해서는 출자금과 함께 조합비를 납부해야 한다. 하지만, 이들이 투자한다는 신사업 역시 출처가 불분명해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농후하다.

한편, 압수수색을 진행한 수서경찰서는 자료 분석을 통해 코인업의 불법성이 상당수 입증된 것으로 알렸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고 곧 경영진을 불러 조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와 함께 지속해서 많은 피해자들이 경찰서를 방문해 피해 진술을 하고 있으며, 온라인에도 ‘코인업 피해자 모임’ 카페를 개설해 코인업의 불법적인 영업 행태 고발과 함께 피해 복구를 위한 안내를 하고 있다. 해당 카페에서 B씨는 “코인업 비상대책위원회의 위임장에 서명하는 순간 피해자의 모든 권리가 상실되니 절대 서명하면 안된다. 또, 피해를 복구시켜 준다며 상생협동조합 조합원 가입신청서를 돌리고 있는데 이 역시 절대 가입하면 안된다”며 “이 모두가 법적 책임회피를 위한 비양심적인 악질 모집책들의 수작이니 분위기에 휩쓸리지 말고 반드시 경찰서에 피해자 진술을 해야 한다”고 전했다. 


 
김선호 기자ezang5@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