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달걀 산란일자 표시, 소비자 90% 찬성 (2019-02-15)

소비자 “달걀 신선도 아는데 도움 돼”


살충제 달걀 사태 이후 달걀 안전성에 대한 소비자 우려가 증가함에 따라 신선하고 안전한 달걀 소비를 위해 오는 2월 23일부터 달걀껍데기에 산란일자 표시가 시행될 예정이다. 양계 농가에서는 산란일자 표시 철회를 요구하고 있으나, 소비자들 대부분은 달걀껍데기에 산란일자 표시 시행에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시민모임(회장 김자혜)은 지난 2월 1일부터 2월 8일까지 소비자 500명(20대∼60대)을 대상으로 달걀 산란일자 표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월 13일 밝혔다.

달걀 산란일자 표시에 대해 응답자의 90.2%는 ‘달걀껍데기에 산란일자 표시는 시행해야 한다’고 답했다. 이어 ‘잘 모르겠다’ 7.8%, ‘달걀껍데기에 산란일자 표시는 철회되어야 한다’ 2.0% 순으로 나타났다.

산란일자 표시 시행 찬성 이유로는 달걀의 신선도를 아는데 도움이 되어서가 59.6%로 가장 높았다. 오래된 달걀의 유통을 예방할 수 있어서(20.6%), 산란일자 표시로 달걀 유통기한을 늘리거나 속이는 것을 방지할 수 있어서(11.3%) 순으로 나타나 소비자들은 달걀껍데기 산란일자 표시가 시행되면 최근 낳은 달걀과 오래된 달걀을 구분해 신선도를 아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 밖에 전체 응답자 500명 중 83.0%(415명)는 구입한 달걀 품질과 관련해 불만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주요 불만(복수응답)으로는 달걀의 노른자가 퍼져있거나 흰자가 묽은 등 신선하지 않은 느낌(69.4%), 구입 시 깨지거나 금이 간 달걀이 있음(62.2%), 달걀을 깨트렸을 때 변색 되어 있음(25.2%), 이취(이상한 냄새)가 남(21.8%)의 순으로 나타나 응답자의 상당수가 달걀 신선도와 관련한 불만 경험이 있었다.

시중 유통되는 달걀의 유통기한이 산란일을 기준으로 표시됐다고 생각하는지 묻는 질문에는 62.8%가 그렇다고 응답했으나, 28.2%는 그렇지 않다고 응답해 달걀 유통기한에 대한 일부 불신이 있었다.

달걀껍데기에 생산자 고유번호와 사육환경 번호 표시가 각각 지난해 4월과 8월부터 의무화 되어 찍고 있으나 이를 알고 있는 응답자는 23.2%에 불과해 표시제도에 대한 인지도가 낮았다.

양계농가가 주장하는 달걀 냉장 유통에 대해서도 응답자의 72.4%는 필요하다고 응답해, 안전한 달걀 소비를 위해 냉장 유통이 필요하다고 바라봤다.

소비자시민모임은 “소비자들은 달걀껍데기에 산란일자 표시 시행을 찬성하는 것으로 나타나 소비자의 알권리와 안전한 달걀 소비를 위해 산란일자 표시가 예정대로 시행돼야 한다”며 “특히 응답자의 88.8%는 이번 제도 시행으로 달걀에 대한 소비자 신뢰도를 향상시킬 수 있다고 응답해 달걀 산란일자 표시 정착을 통해 달걀 신선도 및 품질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높일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두영준 기자endudwns99@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