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건기식 시장 4조 3,000억 원 규모로 성장 (2019-01-18)

2년 새 시장 규모 20% 커져… “온라인 채널로 구매자 유입 증가”

▷ 자료: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

한국건강기능식품협회(회장 권석형, 이하 협회)는 지난해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이 4조 3,000억 규모를 달성했다고 1월 14일 밝혔다. 협회는 이 같은 성장에는 오픈마켓, 소셜커머스 등 온라인 채널의 강세가 주효한 것으로 분석했다.

협회는 지난 2016년부터 3년 간 전국 5,000가구를 대상으로 패널 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2018년 건강기능식품 시장 규모는 약 4조 3,000억 원으로, 2016년 3조 5,000억 원 대비 2년 만에 20% 가까이 성장했다.

건강기능식품 시장 확대에는 온라인 유통채널로의 구매자 유입이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 작년 한 해 선물을 제외한 직접 구매 시장에서 인터넷몰은 점유율 35.9%(구매 건수 기준)로 ▲대형할인점(15.5%) ▲다단계판매(12.5%) ▲약국(10.9%) 등 항목과 큰 격차를 나타냈다.

가구특성별로는, 가족 구성원 중 1명 이상이 55세 이상인 시니어 가구를 제외한 모든 가구가 건강기능식품을 구입할 때 인터넷몰을 가장 많이 사용했다. 특히, 자녀 연령대가 10세 미만인 가구의 인터넷몰 구매 경험률은 40.7%로, 타 가구 대비 월등히 큰 구매자 풀을 형성하고 있었다.

온라인 채널의 강세는 소비자 1,20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에서도 명확히 드러났다. 건강기능식품 구입자의 약 60%는 구입 전 제품에 대한 정보탐색을 하며, 이 중 64.9%가 인터넷을 활용한다고 답했다.

‘온라인에서 수집한 정보를 신뢰한다’는 응답자의 비율(35.8%)은 지인•주위 사람들의 소개(33.4%), 전문가의 조언이나 권유(14.1%)를 앞질렀다. 인터넷 정보를 신뢰하는 경향은 20~40대 젊은 구매층을 중심으로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협회 관계자는 “국내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안정적인 성장 궤도에 진입했으며, 유통채널도 다양해지고 있다”면서, “앞으로 시장 선진화를 위한 다양한 노력이 더해진다면, 내수는 물론 해외 수출에서도 괄목할만한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 결과는 ‘2018 건강기능식품 시장현황 및 소비자 실태 조사’ 보고서에 수록됐다. 협회는 국내•외 건강기능식품 시장 동향을 파악하고 소비자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고자, 매년 본 보고서를 발간하고 회원사에 무료 배포하고 있다. 


 
두영준 기자endudwns99@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