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계란 즐겨 먹는 남성 당뇨병 발생 위험 40% 감소 (2018-10-31)

경희대 김지혜 교수팀 "계란에 든 영양소가 당 대사를 돕기 때문"

여성에선 예방 효과 불분명


계란을 즐겨 먹는 남성이 계란을 잘 먹지 않는 남성에 비해 2형(성인형)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40%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여성에선 계란의 당뇨병 예방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10월 29일 (사)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회장 박태균)에 따르면 경희대 의학영양학과 김지혜 교수팀이 당뇨병이 없는 40세 이상 남녀 7,002명을 대상으로 2001∼2002년부터 2013∼2014년까지 14년간 추적 조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14년의 추적 기간 동안 857명이 당뇨병 진단을 받았다. 연구팀은 공복 혈당이 126㎎/㎗ 이상이거나 현재 당뇨병약이나 인슐린을 사용 중인 사람을 당뇨병 환자로 분류했다.

이 연구에서 매주 계란을 2∼4개 미만 섭취하는 남성의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은 계란을 주 1개 미만 먹는 남성보다 40% 낮았다.

여성에선 계란 섭취량과 당뇨병 유병률 간 관련성이 없었다. 남녀를 통틀어 식품을 통한 콜레스테롤 섭취와 2형 당뇨병 발생 위험 사이에선 특별한 연관성이 확인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계란 섭취가 남성에선 2형 당뇨병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으로 나왔지만 여성에선 이렇다 할 상관성이 없었다”며 “식사와 질병 위험 간에도 성별에 따른 차이가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계란 섭취가 2형 당뇨병의 발생 위험을 낮추는 것은 계란, 특히 노른자에 단백질ㆍ불포화지방ㆍ비타민ㆍ미네랄 등 건강에 이로운 각종 영양소가 당 대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과 관련이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이 연구결과(중년 이상의 남성에서 계란 소비량과 2형 당뇨병 위험 감소와의 연관성)는 한국영양학회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가 내는 영문 학술지(Nutrition Research and Practice) 최근호에 소개됐다.

 

두영준 기자endudwns99@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