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수생식물 '낙지다리'로 피부주름 개선 화장품 만든다 (2018-09-28)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애경산업 “2020년 상용화 목표”

▷ 수생식물 낙지다리(사진: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

환경부 산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관장 서민환)은 애경산업(주)(대표이사 이윤규)과 2020년 상용화를 목표로 물속에서 사는 식물 ‘낙지다리’ 추출물을 활용한 피부주름 개선 화장품을 개발한다고 9월 28일 밝혔다.

양 기관은 지난 2015년 12월 담수생물자원의 실용화 연구를 목적으로 기능성 화장품 원천소재 개발을 추진하기로 손을 잡았다. 그 결과 낙지다리 추출물이 피부 주름개선 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을 확인하고, 올해 5월 17일 특허등록을 완료했다.

또 인체 안전성을 확인하여 미국화장품협회(PCPC)에 올해 6월 화장품 원료로 등록했고, 지난 9월 20일에는 낙지다리 추출물에 대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

이 계약은 낙지다리 추출물을 활용하여 주름개선 화장품을 개발하는 것을 주요 내용으로 하고 있으며,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특허기술 사용에 대해 로열티(기술이전 사용료)를 받게 된다.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낙지다리의 안정적인 소재 확보를 위해 대량생산할 수 있는 후속 심화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애경산업은 이번 특허기술을 이용하여 피부 주름개선과 관련된 기초 화장품을 개발할 예정이며, 2020년 내로 상용화 제품을 출시할 계획이다.

돌나무과의 다년생 식물인 낙지다리는 못이나 도랑과 같은 습지에서 자라는 수생식물이다. 예로부터 ‘수택란’이라 불리며 부종, 대하증, 타박상 등의 치료에 사용되고 있다. 열매가 붙은 모양이 낙지의 다리를 닮았다고 하여 낙지다리라는 이름이 지어졌다.

서민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장은 “이번 성과는 수생식물을 활용한 소재 개발이라는 측면뿐만 아니라 산업체와 연구기관이 협업에 의해 그 가치를 밝혀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라며, “앞으로도 국민 수요 맞춤형 기술을 개발하여 국가 생물 산업 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두영준 기자endudwns99@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