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SKT, 4배 빠른 와이파이 서비스 상용화 (2018-09-17)

최대 속도 4.8Gbps ‘T 와이파이 AX’ 서비스 개시

▷ 홍보 모델이 서울 코엑스에서 T 와이파이 AX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다(사진: SKT)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이 기존 대비 4배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서비스 ‘T 와이파이 AX’를 상용화한다고 9월 17일 밝혔다.

‘T 와이파이 AX’는 802.11.ax 표준 기반의 와이파이 서비스이며, AP당 최대 4.8Gbps 속도를 제공한다. 이는 2013년 상용화된 기가 와이파이(802.11ac Wave1, 1.3Gbps)보다 약 4배 빠른 속도다.

현재까지 출시된 스마트폰은 802.11.ax 칩이 탑재되지 않아 1Gbps가 최대 속도이며, 기존 866Mbps 대비 약 1.2배 늘어났다. 내년 출시되는 플래그십 스마트폰은 데이터 통신 효율이 향상돼 최대 속도가 1.2Gbps까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후 출시되는 스마트폰 하드웨어 성능이 향상되면, 고객들은 더욱 빠른 와이파이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갤럭시S8 이후 출시된 주요 플래그십 스마트폰 이용 고객은 별도 조치 없이도 빨라진 와이파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T 와이파이 AX’ 미지원 스마트폰 이용 고객도 기존과 동일하게 와이파이를 이용할 수 있으며, △트래픽 분산 △망 최적화 등에 따른 체감속도 향상 효과를 누릴 수 있다.

SK텔레콤은 와이파이 사용량이 많은 서울 삼성동 코엑스, 광주 유스퀘어 등 핵심 상권을 중심으로 상용망을 구축했고, 전국 데이터 트래픽 밀집 지역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T 와이파이 AX’는 국내 최초로 정부로부터 공식 인증 받은 상용 AP를 활용한다. 해당 AP는 8월 말 국립전파연구원으로부터 전자파 적합 인증을, 과기정통부로부터 최종 장비 승인을 받았다.

SK텔레콤은 지난해 10월 국내 최초로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에서 정한 차세대 와이파이 표준인 802.11ax 기술과 AP를 개발한 바 있다. 이후 SK텔레콤은 와이파이 혼재 등 다양한 실제 이용 환경에서 성능 테스트를 진행하며, 상용 AP 개발에 성공했다.

‘T 와이파이 AX’는 4개의 안테나를 활용해 전파를 송수신하며, 활용 주파수 대역폭도 160MHz로 기존 기가 와이파이 대비 2배이다. 2.4GHz 및 5GHz 주파수 대역을 이용한다.

특히 ‘T 와이파이 AX’는 트래픽 밀집 환경에서도 보다 안정적인 무선 와이파이 서비스가 가능한 다양한 기술을 탑재했다. △다수 이용자 대상 동시 데이터 전송(OFDMA, MU-MIMO) △AP 혼잡 지역에서의 와이파이 성능 개선(DSC) 등의 기술이 적용됐다.

SK텔레콤은 ‘T 와이파이 AX’ 최대 속도 구현을 위해 SK브로드밴드 ‘10기가(Gbps)’ 인터넷 기반 기술을 활용한다. 10기가 인터넷은 기존 기가 인터넷(1Gbps)보다 10배 빠른 속도를 제공하기 때문에, 트래픽 밀집 지역에서도 안정적인 품질을 제공할 수 있다. SK브로드밴드의 ‘10기가’ 인터넷은 국제전기통신연합(ITU) 표준기술인 ‘NG-PON2’ 기술 적용 시, 기존 광케이블을 활용해 최대 속도를 40Gbps까지 높일 수 있다.

SK텔레콤 류정환 인프라지원그룹장은 “보다 빠른 차세대 와이파이 기술을 상용 서비스에 적용함으로써 당사 고객들에게 한 차원 높은 수준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향후에도 앞선 서비스를 가장 먼저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두영준 기자endudwns99@naver.com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ZOOM IN 더보기

HOT NEWS 더보기

현장 스케치

동영상배너 이곳을 클릭하면 더 많은 영상을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