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GO

돋보기

에이풀, 판매원과 고소 전(戰) (2018-01-12)

수당정지•제명, 주식 판매 등 둘러싸고 공방

영등포경찰서 “조사 끝날 때까지는 확인해줄 수 없어”

한국특수판매공제조합(이사장 유재운)의 회원사인 에이풀이 전(前) 판매원과 고소전을 벌이는 것으로 알려져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에이풀은 지난 2016년부터 다단계판매업체로는 드물게 ‘할부제도’를 도입했다. 그러나 지난해 8월경부터 이를 중단하고 당시 가장 부각되던 판매원 김 모씨 등 3명에 대해 수당을 정지한 직후 제명했다.


◇“할부금 안 내 제명했다” 주장
에이풀 측은 이 건에 대해 “김 씨 등이 가족을 포함한 지인의 명의를 도입해 사업을 영위했고, 특정 기업의 법인 카드를 이용해 여러 건의 매출을 올려 수당을 받았지만 할부금을 갚지 않았다”며 수당지급 정지와 제명하게 된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회사의 주장에 따르면 가차명으로 등록한 판매원 수만 700명이 넘는다.

그러나 에이풀은 부부가 각각의 명의로 가입할 수 있도록 허용하고 있어 김 씨의 가족이 개별적으로 가입한 부분에 대해 제재할 수는 없다.


◇“하루 250만 원 받았는데 할부금 안 냈겠나?” 반박

이에 대해 김 모씨는 “할부금을 내왔다”면서 에이풀의 주장을 반박했다. 그는 “하루에 극점인 250만 원의 수당을 받았는데 136만 원 남은 할부금을 안 냈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되물었다. 법인카드를 사용한 부분에 대해서도 “내가 활동할 당시에는 금지조항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회장이 독려하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내가 법인카드를 썼다고 하는데 나는 법인카드라는 걸 갖고 있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양측의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어 법원의 최종적인 판결을 받아 봐야 진실이 드러날 것으로 보인다.

에이풀은 김 씨 등에 대해 사기•방판법위반•여신금융업법 위반 등으로 고소해 영등포경찰서 경제팀에서 조사하는 중이다.

김 씨는 “영등포경찰서에서 가진 대질심문 당시 에이풀의 대리인으로 나온 모 전무가 내가 자진 사퇴했다고 말했는데 신문사의 취재에서는 징계위원회를 열어 제명했다고 주장한다”면서 “진술에 일관성이 없다”고 비난했다.

그는 징계위원회를 열었다는 에이풀의 주장에 대해서도 “회사 직원들 모아놓고 (김 씨를 제명했다는 사실을) 일방적으로 통보한 것이 전부였다”면서 소명기회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회사 측은 “영업조직(판매원)이 포함된 징계위원회를 열었고 제명하는 것으로 의견을 모았다”며 엇갈린 진술을 내놨다.

이들을 조사하고 있는 영등포경찰서 경제팀은 “조사가 끝나지 않아 답변할 것이 없다”고 밝혔다.


◇“센터장이 개인적으로 판매한 주식 되사주는 중”…주식양도 해명

회사 측은 최근 SNS를 통해 시중에 유통되는 ‘주식 양도’에 대해서도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했다. SNS에는 원래 되사기로 돼 있었던 주식에 대해 양도세 20%를 제하고 있다며 에이풀과 경영진을 비난하고 있다.

에이풀(당시 세흥허브)은 제조업체인 현성바이탈을 코넥스에 상장하는 과정에서 구매를 원하는 판매원을 대상으로 액면가 500원인 주식을 2,500원에 판매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상장 후 주가가 오르자 목동 센터장 황 모씨가 자신이 구매한 주식을 하위 판매원들에게 웃돈 붙여 판매 후 잠적하는 바람에 황 씨로부터 비싸게 주식을 구매한 사람 중에서 건실하게 영업활동을 이어 가는 사람을 선별해 황 씨가 판매한 주가의 80%의 금액으로 되사 줬다”는 것이다. 이를 두고 일부 판매원들이 나머지 20%에 대해 SNS 등을 통해서 비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코넥스 상장 당시 신지윤 대표이사는 총 주식 2,000만 주 중 17%를 개인적으로 분산했다고 밝힌 바 있다. 


 
권영오 기자chmargaux@mknews.co.kr

※ 저작권자 ⓒ 한국마케팅신문.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HOT NEWS 더보기

ZOOM IN 더보기

식약신문
다이렉트셀링

업계동정 더보기

오늘의 날씨 및 환율

booked.net
+27
°
C
+27°
+22°
서울특별시
목요일, 10
7일 예보 보기